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北, 남북정상회담 기간 주민 단속 강화

글 | 박주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평양 시민들이미지
▲ 평양 시민들
최근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 당국은 남한과 전화로 연락하는 사람들에게 “단속된 자들을 엄벌에 처한다”고 공포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한다.

또 북한 주민을 상대로 하는 내부 강연회에서는 핵폐기라는 언급조차 없으며, 세번째로 평양에서 진행되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주민들은 큰 기대를 걸지 않고 있다고 RFA가 전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관전포인트는 남북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가 하는 것인데요. 중국정부가 대북 출입 통관료를 대폭 인상시킴에 따라 중국 보따리 상인들이 북한 장사를 포기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함경북도 청진지방 주민들이 생계에 어려움이 크다고 합니다.

북한이 평양시 10만 군중을 동원해 문재인 대통령을 연도에서 환영하면서 ‘조국통일’을 열호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뒤에서 몰래 남한과 통화하는 주민들을 엄정히 처벌한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3차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평양시를 봉쇄하는 등 특별경비주간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양시 외곽 초소들에서는 지방 사람들의 수도 출입을 일체 차단시켰고, 평양시 주민들에게는 옷차림을 단정히 하고, 남측 인원들을 만났을 때 행동거지를 바로 할 데 대한 행동조례를 하달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지방에서 몰래 평양에 들어와 숙박하는 외래자들을 색출해 해당 거주지로 압송하고, 이 기간동안 단속된 자들을 엄격히 처벌하는 등 내부 단속에 나섰습니다.

평양시를 방어하는 북한군 부대들에는 대원들의 외출을 금지시키고, 우발적인 오발사고도 막을 데 대한 지침서를 하달했다고 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9-20 08:5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