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北-中 기업형 밀무역 증가로 생계형 밀수꾼 설 땅 잃어

글 | 박주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북한 밀수꾼들이 비밀 루트를 통해 이동하고 있다.이미지
▲ 북한 밀수꾼들이 비밀 루트를 통해 이동하고 있다.
유엔의 대북제재 시행 이후 북-중 국경에서 북한의 국가기관이 주도하는 기업형 밀무역이 증가하면서 소규모 생계형 밀수업자들은 점차 설 땅을 잃어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강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6일 “요즘 막강한 자금력을 앞세운 국가무역회사와 신흥 돈주들이 밀무역에 뛰어들면서 국경지역에서 보따리 밀수로 생계를 꾸려가던 소규모 밀수꾼들이 생계에 지장을 받고 있다”면서 “유엔의 경제제재로 인해 정상적인 무역이 어려워진 국가무역회사들이 국경경비대와 짜고 대규모 밀수를 감행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RFA가 전했다.

소식통은 “생계형 밀무역이 점차 사라지게 된 데에는 국경지역에 물샐 틈 없이 쳐 놓은 철조망과 주민들의 국경지역 접근을 막는 강력한 통제도 한 몫을 하고 있다”면서 “여기에다 국가기관 차원의 대규모 밀무역이 성행하면서 국경경비대원들과 소규모 밀수꾼들의 결탁이 어려워진 것도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소식통은 이어서 “지금처럼 빈틈없이 철조망이 설치되기 전에는 국경경비대 병사가 카바(망을 봐주 것)를 해주면 조용히 강을 넘어 중국 상인과 밀거래가 가능했었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경비대 고위간부들이 국가기관 차원의 대규모 밀수에 개입하기 시작하면서 경비대 일반병사들이 개인 밀수꾼과 결탁해 도강을 눈감아 주는 것이 불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개인간의 밀수가 이처럼 어려워지자 신흥 돈주들은 국경경비대의 고위 간부들에 뇌물을 고이고 보다 규모가 큰 밀무역을 통해 돈을 벌고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주민소식통은 “돈주들과 결탁한 국경경비대 고위간부들은 일반주민들의 국경지역 접근을 강력하게 차단하고 소규모 보따리 밀수꾼들의 도강을 철저히 막고 있다”면서 “약초나 잣과 같은 농산물들을 모아 중국측에 넘기고 생활비 정도를 벌어 쓰던 생계형 밀수꾼들은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대북제재로 정상적인 무역이 어려워지자 국가 무역회사들이 대규모 밀무역에 뛰어들기 시작했다”면서 “국가기관이 주도하는 밀무역을 도와주는 것의 대가로 국경경비대 고위간부들은 신흥 돈주들과 결탁해 밀무역을 방조하면서 뇌물을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국경 밀무역의 행태가 이처럼 변화하면서 국경경비대 간부들은 소규모 생계형 밀무역 업자들을 더 강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밝힌 소식통은 “먹고 살기가 어려워진 개인 밀무역업자들은 돈주들의 대규모 밀무역에 보조역할이나 심부름을 해주며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8-08-09 08:57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