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사회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사회

북한의 재테크는 소수에게만 허용된다?

글 | 박주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료사진 / 동아일보 DB이미지
▲ 자료사진 / 동아일보 DB
북한에 재테크 수단이 없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합법적인 재테크를 통해 이득을 볼 수 없는 구조다. 더욱이 북한 대부분의 주민들은 자신들이 소유한 재산이나 현금을 신고하지 않는다.

북한 은행은 간판뿐이다. 90년대 초만 해도 돈을 맡기거나 찾으러 온 사람들로 붐볐지만, 지금은 사람들의 발길이 뜸해졌다. 지방 도시에 위치한 은행들은 하루 종일 사람 그림자도 볼 수 없을 정도로 한적하다.

그렇다면 왜 북한 주민들은 은행을 이용하지 않을까?

사람들은 시장이나 밀수를 통해 번 돈을 은행에 저축하지 않는다. 돈을 맡겨도 은행에서 지급할 수 없다고 하면 찾을 방법이 없다. 이런 이유로 북한 사람들은 물건이나 돈 등을 중국 위안화나 달러로 환전하여 보관한다. 이것이 북한식 재테크다.

대표적인 재테크로는 중국을 통해 들어오는 가전 제품을 도매값으로 다량으로 구매한 뒤 일정한 값을 붙여 되파는 장사다. 특히 국경과 멀리 떨어진 지방으로 유통시키면 두 배 이상의 이윤을 남길 수 있다. 품목으로는 냉장고, 세탁기, TV, 재봉기, 선풍기 등이 있다.

탈북민 장 씨의 증언에 따르면 이러한 재테크는 보위부나 검찰소 등에 미리 손을 써 놓는 사람들에게만 열려 있는 방법이다. 그는 "손을 써놓지 않고서는 그런 장사를 할 수 없다. 중국에서 들여 온 상품은 다 불법으로 취급하기 때문에 잘못하면 무상 몰수 될 수 있다"며 "나도 예전에 물건을 사 놓을 때 윗사람들한테 미리 다 손 써놓았었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탈북민 박 씨는 북한에도 부동산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에서 돈을 벌려면 무조건 불법이어야 한다. 땅을 관리하는 산림보호원이나 주택관리소 책임 관리에게 뇌물을 주면 된다. 그런 사람들은 자기 마을대로 땅을 살 수 있고, 그 위에 건물도 지을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반면 무산 출신 탈북민 이 씨는 "하지만 이런 편법도 땅 관리가 허술한 몇몇 지역만 가능하다. 함경북도 동네에도 이런 식으로 재테크하는 사람들은 1~2명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국경지방같은 경우는 국토관리부에서 집적 나와 검열하기 때문에 잘못 손을 댔다간 큰 손해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북한의 재테크는 소수의 돈 있는 사람들에게만 해당된다. 다수에 속하는 많은 주민들은 저축할 돈도, 건물을 지을 수 있는 경제적 토대로 없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6-10-04 01:3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