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 > 뉴스 > 정치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3. 이메일보내기
  4.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뉴스
정치

北, 밀수 중단으로 국경 인근 주택가격 대폭(大幅)하락

글 | 이기철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압록강 인근에 세워 진 김정숙 예술극장 / 자료사진이미지
▲ 압록강 인근에 세워 진 김정숙 예술극장 / 자료사진
최근 들어 북한 국경지방의 주택 가격이 엄청난 내림세를 보인다고 한다. 뉴포커스 북한 통신원은 전화 통화에서 유엔의 대북제재 후 멈춰버린 북 중 밀수는 다시 시작될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고 있으며, 그로 인해 국경지대 집 가격이 날마다 내려가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원은 "북한 국경도시 혜산지방에서 집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압록강 부근에 자리 잡은 '김정숙 예술극장' 바로 옆 근처다. 이곳에는 1990년대에 건설 한 7.8호동 아파트를 비롯한 땅 집(단독주택)들이 빼곡히 밀집되어있다. 7호동 아파트 앞에는 압록강이 흐르고 옆에는 예술극장과 북-중 친선 다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의 제보에 따르면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중국 돈 20만(한국 돈 3700만 원) 위안으로 거래되던 7호동 아파트가 지금은 15~12만(한국 돈 2,800만 원) 위안으로 하락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국경 인근 단독주택가격도 종전보다 많이 떨어진 상황이다.

올해 3월부터 대북제재로 북-중 국경지방에는 감시경비가 강화되면서 밀수는 완전히 중단됐다. 6월에 들어서도 밀수는 여전히 새롭게 시작할 움직임이 보이지 않고 있다. 지금까지 국경 인근 주민들은 대북제재가 끝나면 밀수가 시작될 수 있다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몇 달을 버텨왔다. 하지만 지금도 중국 쪽 국경경비가 배로 증가하면서 대반(중국 상인)들이 하나둘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다. 북-중 국경정세가 예전처럼 풀려도 물건을 받아 줄 중국대반이 없으면 밀수는 불가능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국경주민들은 비싼 집을 팔아 도시 인근의 싼 집을 구매하고 나머지 돈으로 장사를 시작하기로 했다. 그런데 막상 집을 팔려고 해도 마땅한 임자도 없고 가격도 종전보다 많이 떨어진 상황이다. 더구나 7~8월 장마철을 앞둔 시기라 장마가 지면 강이 불어나 집이 물에 잠길 수 있다는 타산 때문에 구매자가 쉽게 나서지 않는다.

북한 국경은 대부분 장마를 대비한 제방이 제대로 되어있지 않다. 7년 전에도 갑자기 불어 난 물 때문에 국경 인근 주민들은 새벽에 윗동네로 피신을 가는 소동이 벌어졌다. 솔직히 국경은 중국과의 밀수 때문에 주민들이 많이 선호했지만, 밀수가 막힌 지금 상황에서 굳이 국경 인근에서 살아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

끝으로 통신원은 "북-중 밀수가 지금처럼 완전 중단상태를 유지하게 되는 경우, 국경인근 주택가격은 지금보다 더 떨어질 것으로 주민들은 내다본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입력 : 2016-06-27 02:2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뉴포커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리뷰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맨위로

설문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 | 회사번호 02-545-3125 | 신문사 등록번호 서울 아01979 | 대표자 장진성 | 발행인 장진성 | 후원계좌 : 국민은행 469301-01-176919 | 메일 : admin@newfocus.co.kr | 트위터 : twitter.com/newfocusforyou | 페이스북 : facebook.com/newfocusforyou | Copyright ⓒ 2013 by newfocus.co.kr All Rights Reserved. 뉴포커스 외국언론 반응 사진갤러리 기사제보 admin@newfocus.co.kr 트위터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